Spacer

Anthracite Coffee 서교

2009년, 서울 시내에서 폐업한 구두 공장을 스스로 리모델링하여, 커피 가게를 창업하였고, 현재 한국내에서 5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Anthracite coffee(이하 앤트러사이트 커피). 맛있는 커피를 추구하면서도 스페셜티 커피뿐만 아니라 커머셜 커피도 다루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창업 멤버인 방현주 씨에게 그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오래되었기 때문에 가치가 없는것이 아니라, 오래 되었어도 아름답다 2009년 겨울, 낡은 것들 사이에서 가치를 창출한다는 가치관으로 서울 합정동의 폐업한 구두공장을 리모델링하며 시작된 앤트러사이트 커피. 창업자는 2000년대에 새로운 것과 낡은 것이 공존하는 뉴욕에서 음악과 철학을 공부한 뒤 한국에 귀국했다고 한다. 「뉴욕에서 창업자는 미국에서 당시 유행했던 것들을 공부하고, 한국에서 그것을 전개할 준비를 하고 있었어요. 당시 한국사회에서는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처럼 오래된 것을 융합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한국 사람들의 눈에는 신선하게 보였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런 시대에 앤트러사이트가 생겨났습니다. 커피...

Find Roasters!

가까운 로스터
를 찾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