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r

ROASTER'S COFFEE BAISENYA Hirao shop

1988년, 당시 매우 희귀했던 로스터리 전문점으로서 후쿠오카에서 창업한 ROASTER’S COFFEE 로스터리(이하, 로스터스 커피). 자신들은 사업적인 재주가 없다며, 30년이 지난 지금도 카페를 만들지 않고, 온라인 스토어도 운영하고 있지 않는 희귀한 존재이다. 2대에 걸쳐 로스터스 커피의 맛을 계속 지켜가는 히라야마 켄키치 씨의 이야기를 들어 보았다. ※존칭 생략 생두에 의존하지 않는다 로스터스 커피의 아침은 켄키치와 아버지가 커피 콩을 선별하며 시작된다. 농약을 많이 쓰지 않는 생산자의 콩에는, 결함 콩(덜 익은 콩이나 벌레한테 갉아먹힌 콩)이 꽤 있기 때문이다. 「결함 콩이 치명적으로 맛을 악화시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결함 콩을 제거한 뒤에 추출하면, 단맛이나 맛의 투명감이 더 좋아져요. 또, 곰팡이가 생긴 콩 같은 경우, 만약 100g에 단 한 알만 있어도, 100g를 갈아서 가루로 만든 시점에는 모두 섞여버려, 품질에 영향을 주게 됩니다. 가능한 한 그런 것이 손님에게 전달되지 않게 하고 싶어요.」 「물론, 생산자분들이 엄선하여 고품질의 ...

ROASTER’S COFFEE 로스터리

Find Roasters!

가까운 로스터
를 찾아보세요